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GNB메뉴 바로가기

창원시의회 CHANGWON CITY COUNCIL

×

창원시의회  CHANGWON CITY COUNCIL

  • 창원시의회 유튜브
  • 창원시의회 페이스북
  • 창원시의회 인스타그램
  • 전체메뉴
  • 통합검색
  • 외부링크
더보기

맨위로 이동


통합검색
>

홈 > 의회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URL
  • 프린터
  • 이전으로
  • 공유하기
[5분 자유발언] 김미나 의원, 전기차 화재 예방 대응책 마련 촉구 창원시의회 2024-06-05 101

다양한 초기 진압 용품 필요“...134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 5분 발언

 

김미나 창원시의원(비례대표)5일 점점 증가하는 전기차 화재 사고에 대비해 다양한 초기 진압 용품의 확충을 촉구하며, 효율적인 배치를 위해 진압용품의 저가화·고효율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열린 제134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전기차 화재 예방과 대응책 마련을 촉구했다. 구체적으로 현재 창원소방본부 내 16장뿐인 질식소화포를 비롯해 전기차 화재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다양한 용품이 더 필요하다는 것이다.

 

전기차는 201989918대에서 올해 현재 547455대로 크게 늘었다. 정부는 지속가능한 교통수단으로 전기차를 2030년까지 300만 대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김 의원은 맹독성 불화수소 가스 유출 등을 고려해 전기차 화재를 일반화재가 아닌 특수화재로 인식해야 한다며, 초기 진압을 위한 용품의 다양화가 절실하다고 했다. 또한, 소방장비 진입이 어려운 지하주차장 등에는 질식소화포가 필수적으로 갖춰져야 하지만 비용 문제 등으로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보급이 늘면서 전기차 화재도 매년 2배씩 늘고 있는 추세라며 전기차에 화재가 일어나면 수 초 안에 1200도까지 온도가 급상승하고, 독성, 폭발성 등 복합 위험을 가진 특수사고라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전기차 인구가 갈수록 늘어나고, 화재가 발생하면 진압이 어렵다는 점을 고려해 초기 진압 용품의 배치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5분 자유발언] 김미나 의원, 전기차 화재 예방 대응책 마련 촉구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