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GNB메뉴 바로가기

창원시의회 CHANGWON CITY COUNCIL

×

창원시의회  CHANGWON CITY COUNCIL

  • 전체메뉴
  • 통합검색
  • 외부링크
  • 오늘의 의사일정은 없습니다.
이동

맨위로 이동


통합검색

시민의 눈과 마음으로 함께하는 창원시의회가 되겠습니다!!

홈 > 대마도의날 > 대마도 역사 > 대마도정벌스토리

대마도정벌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URL
  • 프린터
  • 이전으로
  • 공유하기

대마도정벌 스토리

대마도 원정은 좁은 뜻에서는 1419년(세종 1) 6월에 이종무(李從茂)를 삼군도체찰사(三軍都體察使)로 임명하여 정벌한 일을 말하나, 넓은 뜻으로는 이보다 앞서 있었던 고려 창왕(昌王) 때와 조선 태조(太祖) 때의 정벌까지도 포함한다.

대마도는 조선과 일본 양국 사이의 해협에 위치하여 중개역할을 하는 특수한 사정도 있거니와, 원래 토지가 협소하고 척박하여 식량을 외부에서 충당해서 생활하여야 하므로 고려 말부터 우리와는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며 조공(朝貢)의 형식을 취하여 그 대가로 미곡(米穀)을 받아 갔으며, 조정에서도 그들을 회유하기 위하여 대마도를 우대하여 주었다.

그러나 대마도에 기근이 심할 때면 그들은 해적으로 돌변하여 해안을 약탈하므로 조정에서는 군사를 일으켜 이를 정벌 하였다.

① 1389년(공양광 1) 2월에 박위(朴)가 병선 100척을 이끌고 대마도를 공격하여 왜선 300척을 불사르고 노사태(盧舍殆)를 진멸 하여고려의 민간인 포로 남녀 100여 명을 찾아왔다.

② 96년(태조 5) 12월 문하우정승(門下右政丞) 김사형(金士衡)이 오도병마처치사(五道兵馬處置使)가 되어 대마도를 정벌하였다.

③ 1419년(세종 1) 6월에 다시 대마도를 정벌하였다. 1418년(태종 18) 대마도도주(島主) 소 사다시게[宗貞芽]가 죽고 아들 소 사다모리[宗貞盛]가 뒤를 이었는데, 대마도에 흉년이 들어 식량이 부족하게 되자 왜구는 대거 명나라 해안으로 향하던 중,비인현(庇仁縣:舒川) 도두음곶(都豆音串)과 해주(海州) 해안을 약탈하였다. 조선에서는 왜구의 창궐과 행패가 새 도주 소 사다모리의 선동에 의한 것이라 하여 이종무를 삼군도제찰사로, 우박(禹博)·이숙묘(李淑畝)·황의(黃義)를 중군절제사(中軍節制使), 유습(柳濕)을 좌군도(左軍都)절제사, 박초(朴礎)· 박실(朴實)을 좌군절제사, 이지실(李之實)을 우군도절제사, 김을지(金乙知)·이순몽(李順夢)을 우군절제사, 도합 9절제 사에게 삼남(三南)의 병선 227척,병사 1만 7,000을 주고 마산포(馬山浦)를 출발하게 하여 대마도로 진격시켰다. 당시 일본에서는 규슈[九州]의 제후(諸侯)를 총동원하여 대마도를 방어하게 하였으므로 원정군은 대마도 전체를 토벌할 수 없었으나, 그들에게 큰 타격을 주고 그해 6월에 회군하였다.

지도사진

이 지도(地圖)는 조선 명종(明宗) 12년(1557)~ 동(同) 13년(1558)경에 제용감(濟用監)에서 계회축(契會軸)의 형식(形式)을 빌어서 제작한 조선팔도주현도(朝鮮八道州縣圖)이다. 지도의 상단(上段)에는 「조선방역지도(朝鮮方域之圖)」라는 제목이 전서체(篆書體)로 쓰여져 있고 중단(中段)에는 담채(淡彩)로 지도(地圖)가 그려져 있으며 하단(下段)에는 이 지도의 제작을 맡은 관아(官衙)인 제용감관원(濟用監官員) 이이 등 12인의 관직(官職)·성명(姓名)·자(字)·본관(本貫) 그리고 부(父)의 관직(官職)·이름을 밝힌 좌목(座目)이 있다.

지도(地圖)는 수묵담채(水墨淡彩)로 그렸는데 함경도(咸鏡道)는 청색(靑色), 평안도(平安道)는 녹색(綠色), 황해도(黃海道)는 백색(白色), 강원도(江原道)는 녹두색(綠豆色)(연두색),경기 충청도(京畿 忠淸道)는 황색(黃色), 전라도(全羅道)는 무색(無色),경상도(慶尙道)는 적색(赤色) 바탕의 타원형 안에 지명(地名)·수영(水營)·병영(兵營) 등을 기입(記入)하였다.

이 해가 기해년이었으므로 이 정벌을 일명 기해동정(己亥東征)이라고도 한다. 당시 일본에서는 규슈[九州]의 제후(諸侯)를 총동원하여 대마도를 방어하게 하였으므로 원정군은 대마도 전체를 토벌할 수 없었으나, 그들에게 큰 타격을 주고 그해 6월에 회군하였다.이 해가 기해년이었으므로 이 정벌을 일명 기해동정(己亥東征)이라고도 한다.

지도(地圖)의 형태는 현재 전국지도(全國地圖)와 대체로 윤곽이 비슷하나 북쪽으로는 만주지역(滿洲地域)을 포함하고 남쪽으로는 대마도(對馬島)를 제주도(濟州島)와 대칭(對稱)을 이루게 표현하여 우리의 땅으로 보았으며 다만 동쪽의 울릉도(鬱陵島)는 표기되어 있지 않다.

보존상태는 비교적 양호한 편이나 전라·경상도 및 제주·대마도 부분에 박락(剝落)된곳이 있으며 평안도(平安道) 및 만주지역(滿洲地域)의 지명이 희미하여 판독이 어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