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GNB메뉴 바로가기

창원시의회 전홍표 의원

  • 전체메뉴
  • 의원로그인
  • 외부링크

맨위로 이동


언론보도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URL
  • 프린터
  • 이전으로
  • 공유하기
보도자료 게시판 보기 페이지 :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본문내용으로 구분
"마산로봇랜드 정상화 위해 컨트롤타워 설립해야" 전홍표 2019-12-12 19

창원시의회 전홍표 의원 5분발언


창원시의회 전홍표 의원. (사진=창원시의회 제공)
대출 상환금 채무불이행 논란으로 운영 위기에 빠진 마산로봇랜드 정상화를 위해 사업을 한 곳에서 관장할 수 있도록 컨트롤 타워 설립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창원시의회 전홍표 의원은 11일 제89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경남마산로봇랜드 본질적 문제 해결을 통한 정상운영 촉구'라는 제목으로 5분발언을 했다.



로봇랜드는 10년 만에 로봇랜드 1단계를 겨우 첫발을 뗐으나 개장 3개월째 겨우 입장객 11만명이 다녀가며 개장 특수를 누리지 못하고 비수기에 접어들었다. 이어 민간사업자는 로봇랜드 사업성이 보이지 않자 2단계 사업을 시행하지 않겠다고 해지시 지급금을 청구한 상황이다.

전 의원은 "이제부터라도 막대한 국비와 도비, 시비가 투여된 국책사업이 민간사업자 의도대로 '먹튀' 하지 못하도록 흔들림 없는 원칙으로 2단계 사업 이행을 강력히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행정은 로봇랜드 테마파크를 운영하는 서울랜드의 자회사인 서울랜드서비스로부터 연대의무를 책임진다는 수인문서를 제출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조속한 시일내 2단계 사업을 추진하도록 테마파크의 중단이나 실시협약 해지 사태는 막아야 한다"며 사태 해결을 위한 컨트롤타워 설립도 주장했다.

전 의원은 "경남도, 창원시, 로봇랜드재단은 제각각 정해진 사업 절차를 따르는 임기응변식 사업 추진이 아니라 머리와 손발을 맞춰 로봇랜드의 본래 취지인 로봇산업 기반을 확고하게 정차시키면서 이곳에서 파생되는 다양한 로봇콘텐츠를 활용해 관광산업으로도 활용할 사업을 추진해 산업과 테마파크 활성화를 동시에 조정할 수 있는 컨트롤 타워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https://nocutnews.co.kr/news/5258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