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GNB메뉴 바로가기

창원시의회 전홍표 의원

  • 전체메뉴
  • 의원로그인
  • 외부링크

맨위로 이동


언론보도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URL
  • 프린터
  • 이전으로
  • 공유하기
보도자료 게시판 보기 페이지 :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본문내용으로 구분
창원시의회도 로봇랜드 부실 집중 질타 전홍표 2019-12-11 24

 

해양수산국 예산안·기금 심사
운영사 승인 철회→재승인 도마
예상 입장객 목표 미달 지적도

민간사업자의 협약 해지 요구로 파문이 이는 마산로봇랜드 사업과 관련해 창원시의원들은 경남로봇랜드재단이 사태를 예견했음에도 안일하게 대응해왔다고 질타했다. 또 창원시가 행정기구 개편으로 로봇랜드 등 업무 일원화를 추진하면서 의회 해당 상임위원회가 변경될 예정인데, 의회 견제를 무력화한다는 반발이 잇따르고 있다.

시의회 환경해양농림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4일 해양수산국 예산안·기금 심사에서 로봇랜드 사업에 관한 질타를 쏟아냈다.

전홍표(더불어민주당, 현동·가포·월영·문화·반월중앙동) 의원은 "실시협약을 치밀하게 해놓아 대우건설 컨소시엄이 사업을 중도 포기하지 못한다고 하지만, 테마파크 운영 면에서 서울랜드가 '서울랜드서비스'라는 자회사를 데리고 왔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경남로봇랜드재단은 지난 10월 초 테마파크 운영사인 '서울랜드서비스'에 승인 철회를 통보했지만, 최근 운영을 다시 승인해준 것으로 드러났다.

정창선 경남로봇랜드재단 원장은 "서울랜드서비스는 올 7월 설립한 신생 회사다. 서울랜드가 '서울랜드 서비스'에 운영권을 넘기는 것은 협약 위반이기에 승인을 안 했었는데, 서울랜드가 보증채무와 건설채무 등을 안고 가도록 조건부로 승인했다"고 해명했다.

지상록(더불어민주당, 구산·진동·진북·진전면) 의원은 "승인을 안 해줬어야 했다. 철저하게 살펴보고 결정해야 하는데, 이런 것들이 나중에 하나씩 터지고 문제가 발생한다"고 따졌다.

로봇랜드 테마파크는 개장 이후 3개월 정도 방문객이 11만 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애초 연간 최소 150만 명에서 최고 350만 명이라는 예상 입장객 용역 결과가 있었다. 김장하(더불어민주당, 동읍·북면·대산면·의창동) 의원은 "입장객 용역 결과를 보니 기가 찬다. 근사치는 나와야 하는데,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된 결과가 아니냐"며 "협약이든 뭐든 믿음이 안 갈 때는 다시 그 내용을 확인하고 대처해야 하는 것이 재단 역할이다"고 말했다. 정 원장은 "학생 단체 등을 1년 전부터 예약을 받아야 했고, 일반 관광객 유치 전략도 없었다"고 인정했다.

이와 별도로 시가 로봇산업·로봇랜드 사무 일원화를 추진 중인데, 의원들의 반발에 부딪혔다. 지난 3일 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창원시 행정기구 설치 조례 시행규칙 일부개정규칙안'을 원안대로 가결했다. 이는 소규모 동 통폐합(△교방동+노산동 → 교방동 △중앙동+태평동+충무동 → 충무동), 소방관서 이전, 담당 신설·통폐합·이관 등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기존 로봇산업(신성장산업과)과 로봇랜드(해양항만과) 사무를 로봇산업(신성장산업과)으로 합치는 것이다. 로봇랜드 사무는 원래 해양수산국 담당인데, 이번 개편이 이뤄지면 로봇랜드 지원을 포함한 로봇산업 업무 전반을 2022년 6월 30일까지 운영되는 한시기구인 스마트혁신산업국에서 맡는다. 의회는 해당 상임위가 환경해양농림위원회에서 경제복지여성위원회로 바뀐다.

의회에서는 "로봇랜드 사태에 의회 감시와 견제를 막는 일방통행식 조직 개편"이라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환경해양농림위원장인 노창섭(정의당, 상남·사파동) 의원은 "로봇정책 부서 단일화에는 동의하는데, 채무 불이행 사태가 벌어진 로봇랜드는 앞으로 세심하게 들여다봐야 할 문제"라며 "의회 견제가 중요한데, 갑자기 상임위가 바뀌면 제대로 되기 어렵다. 집행부가 끝까지 밀어붙이고 있어 본회의장에서 다시 내 주장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이에 시 자치행정국 인사조직과 관계자는 "로봇 관련 조직 일원화로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협상력도 강화할 수 있다는 판단이 있었다"면서 "의회 전반기 남은 6개월 동안 원래 상임위에서 맡으려면 의회에서 사무 관련 조례를 개정해야 하는데, 거기에 따르겠다"고 했다.

 

 

http://www.ido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714844